•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EU, 의약품 연구개별 협력···“코로나 백신 공공재 돼야”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0.8℃

한-EU, 의약품 연구개별 협력···“코로나 백신 공공재 돼야”

기사승인 2020. 06. 30. 1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EU와 화상 정상회담···보건·경제협력 논의
기후변화, 다자무역 등 글로벌 현안·한반도 평화 공조키로
한-EU 화상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의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세계 공공재가 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특히 정상들은 대응 역량과 정보 공유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EU 양측 보건 당국과 질병관리본부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백신·치료제 연구 개발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정상들은 코로나19의 경제·사회적 여파에 적극 대응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주요 20개국(G20) 등 국제사회의 경제 재건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가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미셸 상임의장, 폰 데어 라이엔 집행의원장은 이날 회담 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EU 화상 정상회담 공동언론발표문을 냈다.

이날 회담에서 정상들은 무엇보다 한국과 EU 간 보건·경제 분야 등에서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실질적인 공조 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

EU 정상들은 한국 정부가 신속·투명하고 혁신적인 조치들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왔음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하고 있는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에 적극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EU 정상들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럽 의약품청(EMA) 간 코로나 관련 ‘임시 비밀유지약정’ 체결을 비롯해 한-EU 보건당국 간 정보 공유 협력이 긴밀하게 진행되고 있는 점을 환영했다. 앞으로 백신과 치료제 관련 연구 개발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또 정상들은 한국과 EU가 기본협정, 자유무역협정(FTA), 위기관리활동협정 등 3대 핵심협정을 바탕으로 협력을 심화·발전시켜 온 것을 높이 평가했다.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10주년을 맞아 경제통상과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방향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EU 간 진행 중인 EU 개인정보보호(GDPR) 적정성 결정 협의에 있어 중요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적정성 결정이 가속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고 EU 정상들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그간의 한국 정부 노력을 평가하며 조속한 비준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했다.

또 정상들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구축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를 넘어, 세계 평화·안정에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며 한-EU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EU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한을 지속 관여시켜 나가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하고 역내 상생과 번영을 이뤄 나가는 과정에서 EU의 지속적인 관심과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정상들은 기후 변화와 보호무역주의 대응, 사이버 안보 등 오늘날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도전과제에 공동의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이 한-EU 양측이 지난 10년간의 성공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바탕으로 향후 새로운 협력 방향을 모색했다”며 “글로벌 협력 동반자로서 코로나19 등 전 지구적 위기와 기후변화, 다자 무역주의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한 공조를 더욱 강화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