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랑구, 면목2동 치매안심마을 지정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7.4℃

베이징 0℃

자카르타 29.4℃

중랑구, 면목2동 치매안심마을 지정

기사승인 2020. 07. 01.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630)면목2동 치매안심마을 지정
서울 중랑구는 관내 면목2동을 치매환자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한다고 1일 밝혔다./중랑구 제공
서울 중랑구가 면목2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중화2동에 이어 두 번째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치매환자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해 치매환자와 지역주민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분위기의 마을을 만드는 사업이다.

구는 면목2동이 중랑구 내에서 저소득 노인 계층이 많다는 인구 특성과 시립중랑노인종합복지관 등이 위치해 있다는 지역 특성을 고려해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이번 지정에 따라 면목2동은 치매안심가맹점을 발굴한다. 치매안심가맹점은 배회하는 치매환자 발견 시 안전하게 가정으로 복귀를 지원하는 역할로, 대상은 동부시장을 중심으로 한 160여개의 상점이다.

또한 공공기관, 복지관, 병·의원, 종교단체 등 주요시설과 협약을 맺고 동네 어디서나 치매환자에게 자연스럽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억친구’ 양성 교육도 실시한다. 현재 중랑구 ‘기억친구’는 1511명으로 올해 면목2동 치매안심마을 운영을 통해 350명을 새로 양성한다. 시립중랑노인종합복지관과 연계한 치매예방·관리 프로그램을 비롯해 무료 치매검진, 인식개선 캠페인, 맞춤형 사례관리 등도 실시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치매안심마을 2곳 운영, 치매안심센터 기능 확대 등으로 지역 내 돌봄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며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사회적 편견을 없애고 치매환자들이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편 코로나19로 장기휴관중인 중랑구치매안심센터는 치매어르신 가정에 매달 인지활동 학습지와 함께 가족들의 돌봄 피로를 달랠 수 있는 힐링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앞으로 소식지, 유튜브 등 비대면 방식을 통해 어르신들과 소통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외부단절 및 고립감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