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류현진, 홈 개막전 못뛸듯…토론토 홈경기 개최 불투명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18.3℃

베이징 30.3℃

자카르타 28℃

류현진, 홈 개막전 못뛸듯…토론토 홈경기 개최 불투명

기사승인 2020. 07. 01. 1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류현진 '이제 출전이다'<YONHAP NO-1156>
류현진 /연합
류현진(33)이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개막전을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치르지 못할 수도 있다.

1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빈번하게 미국-캐나다 국경을 넘어야 하는 메이저리그 선수들에게 특혜를 주는 것은 복잡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현재 미국의 상황이 매우 좋지 않은데, 프로스포츠 경기 개최를 위해 캐나다 보건 시스템에 부담을 주는 건 잘못됐다는 판단에서다.

캐나다 당국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특혜를 주는 것에 관해 난색을 보이면서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은 일단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2020시즌 개막 준비 훈련을 할 것으로 보인다. 토론토 구단은 홈 개막전을 위해 류현진을 비롯한 선수들의 이동을 위한 전세기까지 동원하고자 했지만 이마저도 물거품이 됐다.

마크 셔피로 토론토 사장은 “토론토에서 홈 경기를 개최하는 것이 가장 좋은 시나리오”라며 “만약 토론토에서 경기를 치를 수 없다면 더니든이 대안이 될 것이다. 미국 뉴욕주 버펄로에 있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 시설은 고려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2020시즌 마이너리그는 열리지 않는다.

마이너리그 사무국은 이날 공식 성명을 통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서 각 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 선수를 공급하지 않겠다고 통보하면서 2020시즌 마이너리그 야구 시즌이 열리지 않게 됐다”고 전했다. 마이너리그가 열리지 않는 것은 1901년 사무국이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