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수도권 코로나19 감염 확산세…민주노총 집회 자제 요청”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0℃

베이징 33.6℃

자카르타 29.4℃

“비수도권 코로나19 감염 확산세…민주노총 집회 자제 요청”

기사승인 2020. 07. 01. 1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0050808950001300_P4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1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따./ 사진 = 연합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하자 방역당국은 자칫 유행이 더 커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 오는 4일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집회는 자제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을 벗어나 충청 ·호남권 등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경향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대규모 유행은 차단하고 있으나 지역적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자칫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형시설의 집단감염은 줄어들고 있으나 방역 당국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시설, 소모임을 통한 확산 사례가 늘어가고 있다”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이 상승하는 점도 위험 요소이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오는 4일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 개최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김1총괄조정관은 “5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인 만큼 사회적 거리 두기와 방역수칙 준수가 매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집회 개최 자제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2020년은 잃어버린 세월이 아니라 성숙한 사회로의 도약기”라며 “정부는 성숙한 국민 여러분과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다짐을 새로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51명으로 국내 총 누적확진자 수는 1만2850명이다.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지역발생이 36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발생 36명의 경우 광주가 12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11명, 서울 9명, 대전 3명, 대구 1명 순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