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금융,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1년 앞두고 인사교류 확대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7.4℃

베이징 0℃

자카르타 29.4℃

신한금융,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1년 앞두고 인사교류 확대

기사승인 2020. 07. 01.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객 중심·디지털 역량 강화 위해 조직개편
신한금융 로고
신한금융그룹은 지난달 30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과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양사 최고경영진 및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뉴라이프(NewLife) 추진위원회’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통합보험사 출범 1년을 앞둔 시점에서 현재까지의 각 분야별 진척 사항을 공유 및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물리적 통합의 가장 중요한 부분인 재무·IT 통합과 관련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먼저 신지급여력제도인 킥스(K-ICS) 도입에 대비한 통합보험사의 자본, 손익, 지급여력 변동 규모를 시뮬레이션하고, 이를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또 통합보험사의 핵심 인프라인 재무, IT 통합시스템 구축 진도율과 시스템 품질 향상을 위한 방안을 점검했다.

뉴라이프추진위원회는 또 인력 교류, 조직개편을 통한 화학적 통합 작업도 본격화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양사의 고객 마케팅 및 소비자보호를 담당하는 임원 2명을 각각 교차로 선임하고, 부서장급 3명을 포함한 약 40여명 규모의 인원 교류를 단행했다.

이와 함께 ▲고객 중심 조직체계 ▲DT 추진동력 강화 관점의 조직개편도 실시했다. 신한생명은 고객 기반 확대를 위한 조직인 ‘고객전략그룹’을 신설했고, 오렌지라이프는 전사 차원의 디지털 전략 추진을 위한 디지털 CX실(Customer Experience)을 새로 만들었다.

앞으로 뉴라이프 추진위원회는 조직 및 업무 규정 통합에도 박차를 가하고, 내년 초에는 양사의 조직 전체를 통합 보험사 기준으로 개편해 실질적인 원펌 구동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조용병 회장은 “마라톤에서 승부를 결정짓는 것은 결국 막판 스퍼트”라며 “내년 7월 출범하는 ‘뉴라이프’가 업계 최고수준의 자본 적정성과 Top 2 수준의 수익성을 기반으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고객 중심 영업 체계를 갖춘 일류 보험사로 도약하는데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