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의장, 여야에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 요청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31.1℃

베이징 33.1℃

자카르타 30.6℃

박의장, 여야에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 요청

기사승인 2020. 07. 01. 1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사하는 박병석 국회의장<YONHAP NO-3285>
박병석 국회의장이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생명안전포럼 창립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
박병석 국회의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을 요청했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여야 교섭단체는 추천위원을 각각 2명씩 추천할 수 있다.

국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의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 요청 공문을 수령했다”며 “전체 7명 위원 중 당연직 3명을 제외한 4명에 대해 여야 교섭단체에 선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공수처장은 국회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가 2명의 후보를 추천하고 대통령이 이 중 1명을 낙점해 임명하도록 돼 있다. 후보 추천위는 법무부 장관, 법원행정처장, 대한변호사협회장에 더해 교섭단체가 추천한 4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다.

박 의장이 공수처 출범 절차에 시동을 걸면서 이를 둘러싼 여야간의 갈등은 한층 격화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운영규칙, 인사청문회법 등 공수처 출범을 위해 필요한 후속 입법도 마무리할 방침이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모든 국민은 법이 정한 대로 공수처가 7월15일에 출범하는 게 상식이라고 본다”며 “통합당이 끝내 방해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 뜻에 따라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집권세력이 패스트 트랙이라는 불법-탈법으로 만들어낸 공수처법은 구멍이 숭숭 나 있다”며 “공수처장의 인사청문회를 하려면, 인사청문회법부터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7명의 공수처장 추천위원 가운데 2명을 우리 당이 추천하고, 그 2명이 합의해 주지 않으면 공수처장을 선출할 수 없다”며 “공수처장 선출에서 비토권을 야당이 갖도록 법이 규정하고 있다. ‘공수처법을 당장 고쳐 야당의 비토권을 빼앗겠다’는 게 이해찬 대표의 생각”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