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영웅·영탁·이찬원과 맞붙는 현역 가수는 누구? ‘사랑의 콜센타’서 공개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4℃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

임영웅·영탁·이찬원과 맞붙는 현역 가수는 누구? ‘사랑의 콜센타’서 공개

기사승인 2020. 07. 02.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702_사랑의콜센타_빅매치
‘사랑의 콜센타’ /사진=TV조선
TOP7과 현역7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만나 펼치게 될 빅매치를 펼친다.

2일 방송될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14회에서는 트로트 상생과 부흥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 TOP7과 트로트계 현역7이 색다른 ‘흥뽕의 세계’를 선사하는, 특집 ‘트로트 별들의 전쟁’이 펼쳐진다.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던 신유, 박구윤, 박서진 등 트로트계 대세들의 총출동 한다. 특히 TOP7중에서 ‘미스터트롯’ 진선미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과 맞붙을 현역7 멤버는 과연 누가 될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방송에선 임영웅과 ‘1세대 트로트 아이돌’로 각광을 받는 신유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신유가 등장하자 임영웅은 “전국노래자랑에서 신유 선배님 노래로 최우수상을 받고 얼굴을 알렸다”며 “트로트 가수를 준비하면서도 신유 형을 롤모델로 삼고 연습했다”라고 신유에 대한 아낌없는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한 임영웅은 존경하는 신유를 염두에 두고 ‘1대1 데스매치’ 선곡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자신의 주특기인 ‘감성 장인’의 면모를 제대로 발산할만한 ‘회심의 카드’ 선곡을 빼들어 기대감을 무한 상승시켰다.

신유 역시 임영웅을 향해 “평소 정말 좋아하는 후배”라고 칭찬하면서도 임영웅을 자신의 대결 희망 상대로 지목, 칼을 갈고 무대를 준비했다. 신유가 선택한, 무조건적으로 올하트를 부르는 노래 곡명을 들은 MC 김성주는 “‘미스터트롯’ 결승전 급의 선곡”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TOP7마저도 감탄을 터트려냈다. 과연 임영웅과 신유, 두 사람은 본인들의 예상처럼 ‘1대1 데스매치’를 겨루게 될지, 또한 두 사람이 준비한 곡은 어떤 노래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TOP7과 현역7은 ‘1대1 데스매치’를 앞두고 만전을 기해 무대를 준비했다”며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사로잡고 있는 14명의 신흥 강자들이 불꽃 튀는 흥뽕을 선보일 빅매치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2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