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운전자 10명 중 6명 “불법개조 차량으로 불편 경험”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4.4℃

베이징 24.5℃

자카르타 26℃

운전자 10명 중 6명 “불법개조 차량으로 불편 경험”

기사승인 2020. 07. 02.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눈부심이 심한 불법 등화 30.4% 가장 높아
[인포] 설문조사 결과 1
/제공 = 한국교통안전공단.
운전자 10명 중 6명이 불법개조 자동차로 인해 불편한 경험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4~5월 1014명을 대상으로 ‘올바른 튜닝문화 조성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운전자 10명 중 6.5명이 불법개조 자동차로 인해 ‘불편함을 느꼈다’고 대답했다고 2일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64.7%(656명)이 불법개조 자동차로 인해 불편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불편한 원인으로는 눈부심이 심한 불법 등화(HID, LED, 점멸등, 기타등화)가 전체의 30.4%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다.

경음기 임의변경 등으로 인한 과도한 소음과 브레이크, 후미등 등 등화장치 정비 불량이 각각 24.3%와 16.8% 순으로 뒤를 이었다.

불법개조 자동차의 단속 필요 여부에 대해서는 92.3%(936명)가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불편을 느낀 적이 없지만 단속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도 29.1%(295명)로 높게 나타났다.

단속이 시급한 항목으로 눈부심이 심한 불법 등화(30.1%), 과도한 소음(22.5%), 등화장치 정비 불량(15.1%) 등으로 불편을 경험한 항목과 동일한 순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일반 전조등보다 밝은 불법개조 고광도 전구에 노출되면 시력 회복에 약 4.4초 정도가 필요하다”며 “이는 시속 80㎞를 달리고 있을 때, 약 100m 가까운 거리를 눈을 감고 운전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권병윤 교통공단 이사장은 “국민들이 가장 불편하게 생각하는 불법유형에 대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집중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불법개조 자동차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안전한 주행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 전문인력을 확대·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