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 광륵사 관련 49명 확진…서울시 집회금지 행정 명령”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4.4℃

베이징 24.5℃

자카르타 26℃

“광주 광륵사 관련 49명 확진…서울시 집회금지 행정 명령”

기사승인 2020. 07. 02.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0070205810006300_P4
학생과 학부모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 연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과 대전·충남에 이어 광주까지 퍼지고 있다. 전날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광주에선 사찰·교회·오피스텔·요양시설 등 곳곳으로 전파 고리가 이어지며 하루 새 30명이 새로 확인됐다. 이는 당시 사찰 방문자들이 마스크를 미착용하는 등 생활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시는 다수가 밀집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집회에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54명으로 국내 총 누적확진자 수는 1만2904명이다.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지역발생이 44명, 해외유입이 10명이다. 지역발생에선 광주가 22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3명, 경기 5명, 충남 2명, 대구와 대전에서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나머지 8명은 경기에서 5명, 대구에서 2명, 충남에서 1명씩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았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71명으로 총 1만1684명이 격리 해제됐다. 사망자는 282명을 유지했다. 광주 사찰 광륵사와 관련해선 30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49명으로 늘어났다.

서울시는 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 개최에 대해 ‘집회금지’라는 초강수를 뒀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49조에 의거해 민주노총 측에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집회금지명령을 발동한 배경은 약 5만 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이는 집회를 통해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퍼질 수 있어서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도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첩약 건강보험 적용 결사반대 및 한방건강보험 분리 촉구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으나,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당초 계획했던 500명에서 100명으로 참석 인원을 대폭 축소했다. 하지만 민노총의 경우 약 5만 명이라는 대규모 인원이 참석 예정이라 서울시도 집회 금지라는 강력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