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에 “정치의 정(政)자도 올리지 않고 임무 매진할 것”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35.2℃

베이징 28.6℃

자카르타 31℃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에 “정치의 정(政)자도 올리지 않고 임무 매진할 것”

기사승인 2020. 07. 03.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사하는 박지원
박지원 전 의원. / 연합뉴스.
빅지원 전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두번째 국가정보원장으로 내정됐다. 다소 파격적인 박 전 의원의 국정원장 내정은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를 개선하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전 의원은 “입에 정(政)자도 올리지도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며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3일 박 전 의원의 국정원장 내정 사실을 발표하며 “박 후보자는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 높다. 오랜 의정활동에서 축적된 경험과 뛰어난 정치력, 소통력을 바탕으로 국정원이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표적인 대북통으로 꼽히는 박 전 의원은 이날 청와대의 인사 발표 직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됐다는 통보를 청와대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문 대통령에게 감사하다”며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 대통령을 위해 애국심을 가지고 충성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 전 의원은 “SNS 활동과 전화 소통을 중단한다”며 “제 입에 정치라는 政자도 올리지도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며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 전 의원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님이 하염없이 떠오른다”고 소회를 말하기도 했다.

박 전의원은 지난 2000년 김대중정부의 대북특사로 파견돼 그해 6·15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8년 4·27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정상회담에는 문 대통령 특별수행원으로 자리했다.

박 전 의원은 1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첫 배지를 단 뒤 2002년 김대중정부의 마지막 비서실장을 지냈다. 18·19·20대 총선에서도 국회의원에 당선돼 국회 국가정보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박 전의원은 지난 4월 21대 총선에서는 전남 목포에 민생당 후보로 나섰지만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패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