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차 추경, 35조1000억원 규모 국회 통과…통합 불참·정의 기권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3차 추경, 35조1000억원 규모 국회 통과…통합 불참·정의 기권

기사승인 2020. 07. 03. 2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703224200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3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35조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연합
국회는 3일 본회의에서 35조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지난달 4일 정부의 추경안이 제출된 지 29일 만이다.

이번 추경은 지난 2009년 추경 당시 28조4000억원을 넘는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 3월 17일 1차 추경(11조7000억원), 4월 30일 2차 추경(12조2000억원)에 이은 세번째 추경 처리로, 한해 3차례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1972년 이후 48년 만이다.

국회는 이날 밤 본회의를 열어 당초 정부가 제출한 원안 35조3000억원보다 2000억원이 순감한 추경안을 재석 187명 중 찬성 179명, 반대 1명, 기권 7명으로 가결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원 구성 파행과 3차 추경안 졸속 심사에 반발해 전원 불참했으며 더불어민주당과 소수 야당의 참여 속에 이뤄졌다. 정의당은 추경 심사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며 기권표를 행사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상임위원장 강행 선출 후 상임위 예비심사에 돌입해 이날 예결위 전체회의까지 닷새에 걸쳐 나홀로 심사를 진행했다.

3차 추경에는 고용안전망을 위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을 위한 9조1000억원, 내수·수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온누리상품권 1조원 추가 발행 등 3조2000억원, K-방역 산업 육성 등 2조4000억원 등의 예산이 추가 편성됐다.

한국판 뉴딜을 위한 예산으로 4조8000억원이 추가됐다.

세부적으로는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등 디지털 뉴딜에 2조6300억원, 지속 가능한 에너지 기반 구축 등 그린 뉴딜에 1조2200만원, 고용 안전망 강화를 위해 1조원 등을 새로 배정했다.

3차 추경 예산으로 고용위기 근로자 321만명, 소상공인 101만명, 방역지원 472만명 등 892만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정부는 추산했다. 정부는 4일 오전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추경 예산 공고안과 배정 계획안을 의결한 뒤 추경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3개월 내 주요 사업의 75% 이상을 집행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