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3차 추경 효과 최대 되도록 신속·효과적 집행”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정세균 총리 “3차 추경 효과 최대 되도록 신속·효과적 집행”

기사승인 2020. 07. 04. 1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시국무회의 주재···실직위기 근로자·유동성 위기 기업 제떄 도와야
clip20200704103635
국무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제공=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이제 추가경정예산(추경)의 효과 또한 역대 최대가 되도록,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회의 추경안 수정 의결에 따라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35조 1000억원의 추경은 대공황 이후 가장 심각한 경제위기를 조속히 이겨내고, 한국판 뉴딜 등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마련됐다”며 “세출 구조조정과 국채발행을 통해 어렵게 마련한 소중한 재원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무엇보다,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와 유동성 위기로 고통받는 기업 등을 제때 도와야 한다”며 “각 부처는 단순한 집행에 그치지 말고 현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정책을 보완하고, 집행 속도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창의적인 방안도 계속 고민해달라”고 역설했다.

또 정 총리는 “국회에서 반영된 고용유지지원금 연장과 청년들에 대한 주거·금융·일자리 지원사업 등도 차질없이 시행해 주고 아울러 다양한 지원사업의 혜택을 국민들께서 모르고 지나치는 일 없고 제대로 누리실 수 있게 충분히 안내해 드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기존 1, 2차 추경과 달리, 이번 추경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예산도 담고 있다”며 “각 부처는 추경이 민생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뿐 아니라, 코로나 이후 선도국으로 도약하는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지시했다.

이날 임시 국무회의에서는 국회가 전날(3일) 본회의를 열고 35조 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로 3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했다.

이번 추경은 정부가 제출한 35조 3000억원 보다는 2000억원 가량 줄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추경 28조 4000억원보다 6조 7000억원 가량 많은 역대 최대 규모다.

추경안에는 고용안전망을 위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 예산 9조 1000억원과 한국판 뉴딜 예산 4조 8000억원, 대학 등록금 반환 간접 지원 예산 1000억원 등이 포함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