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년 수소화물차 시범운영…운전자 쉼터에 충전소 구축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35.2℃

베이징 28.6℃

자카르타 31℃

내년 수소화물차 시범운영…운전자 쉼터에 충전소 구축

기사승인 2020. 07. 05.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국토부. /아시아투데이 DB
내년부터 수소화물차가 시범운영되며 운전자 쉼터를 중심으로 충전소가 구축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일 물류·수소업계 등을 아우르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발족,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 활용 촉진을 위한 방안으로 이 같은 내용을 도출했다며 5일 밝혔다.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씨제이(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통합물류협회 등 물류기업·단체와 현대자동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덕양, 가온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H2KOREA) 등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단체,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지원기관 등 22개 기관으로 구성됐다.

우선 CJ대한통운, 쿠팡, 현대글로비스 등 물류기업들은 수소에너지 도입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내년부터 수소 화물차(5대)를 수도권(군포)-중부권(옥천) 등 시범노선 구간에서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국토부의 경우 시범사업을 위해 내년 군포 물류단지 등 물류거점에 전기화물차(1톤) 충전시설과 운전자 쉼터를 결합한 형태로 수소 화물차 충전 스테이션을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업용 수소 화물차를 대상으로 연료보조금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이성훈 국토부 물류정책과장은 “에너지사용량이 큰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가 도입·확산될 경우 수소경제 도약을 위한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