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년 수소화물차 시범운영…운전자 쉼터에 충전소 구축

내년 수소화물차 시범운영…운전자 쉼터에 충전소 구축

기사승인 2020. 07. 05.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국토부. /아시아투데이 DB
내년부터 수소화물차가 시범운영되며 운전자 쉼터를 중심으로 충전소가 구축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일 물류·수소업계 등을 아우르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발족,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 활용 촉진을 위한 방안으로 이 같은 내용을 도출했다며 5일 밝혔다.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씨제이(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통합물류협회 등 물류기업·단체와 현대자동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덕양, 가온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H2KOREA) 등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단체,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지원기관 등 22개 기관으로 구성됐다.

우선 CJ대한통운, 쿠팡, 현대글로비스 등 물류기업들은 수소에너지 도입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내년부터 수소 화물차(5대)를 수도권(군포)-중부권(옥천) 등 시범노선 구간에서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국토부의 경우 시범사업을 위해 내년 군포 물류단지 등 물류거점에 전기화물차(1톤) 충전시설과 운전자 쉼터를 결합한 형태로 수소 화물차 충전 스테이션을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업용 수소 화물차를 대상으로 연료보조금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이성훈 국토부 물류정책과장은 “에너지사용량이 큰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가 도입·확산될 경우 수소경제 도약을 위한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