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해외주재원에 평양종합병원 건설비 내라” 상납금 지시

“北, 해외주재원에 평양종합병원 건설비 내라” 상납금 지시

기사승인 2020. 07. 05. 2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도쿄신문, "1인당 100달러 이상 요구"
연합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지난 5월 15일 “한밤중에도 대낮처럼 밝게 불 밝힌 채 건설에 매진하고 있다”며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 소식을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평양종합병원 건립을 위해 해외주재원을 대상으로 1인당 100달러 이상 부담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종합병원은 북한이 평양 한복판에 짓고 있는 대형 병원으로, 지난 3월 17일 착공됐다.
5일 일본 도쿄신문은 익명의 북·중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지난 3월 해외에 주재하고 있는 북한인들에게 상납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재외 북한인들의 불만이 제기된 것이다.
북·중 관계자에 따르면, 상납금은 ‘충성자금’으로 불리며, 평양종합병원 건립에 쓰일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종합병원은 북한의 주요 치적 사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쿄신문 역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종합병원 건설을 북한 자립경제로 국제사회 제재에 대항하는 ‘정면 돌파전’으로 규정하고 최우선 사업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도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 참석한 “적대 세력의 제재와 봉쇄의 분쇄“를 강조하면서 오는 10월 10일의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일까지 세계가 부러워할 정도로 멋지게 지으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