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최숙현 선수 父 “임오경과 통화, 가슴에 못 박는 기분”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故 최숙현 선수 父 “임오경과 통화, 가슴에 못 박는 기분”

기사승인 2020. 07. 06. 2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故 최숙현 선수의 부친이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과의 통화로 인해 "가슴에 못 박는 기분"이라고 밝혔다.

최 선수 아버지 최영희 씨는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저도 두 번 통화했었다"며 "그런데 '(최 선수가) 힘들어하는데 왜 거기 부산에 방치했느냐', '집에 데리고 오지' 이런 취지의 발언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제가 '저도 그게 제일 후회스럽다, 그런데 유족한테는 그런 말 하는 게 한 번 더 제 가슴에 못 박는 그런 기분이 든다'는 식으로 임 의원한테 답했다"고 털어놨다.

최 씨는 "두 번째 전화가 왔을 때는 '철저히 조사해서 국회에서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그런 취지로 전화가 한 번 더 왔었다"고 밝혔다.

5일 TV조선은 임오경 의원이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트라이애슬론 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에게 전화를 걸어 “왜 이렇게 부모님까지 가혹하게 이렇게 자식을” “다른 절차가 충분히 있었다” “남자친구가 있었다고 하는데, 남자친구와 뭔가 안 좋은 게 있었나”라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해 비판이 일었다.

논란이 일자 임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과 국회 문화 체육관광위원회, 임오경의 진상규명이 두려워 이를 끌어내리려는 보수 체육계와 이에 결탁한 보수 언론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최 선수가 검찰과 경찰의 조사를 매우 힘들어했다는 사실이 친구와의 녹취록에서 나온다. 이에 대한 안타까움과 아픈 마음의 표현, 무엇이 잘못됐나"라며 "저는 핸드볼 대표팀 감독 출신이다. 선수들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평소 신상에 어떤 변화들이 있는지 다각적으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또한 "경주에서 일어난 일로 체육계 전체가 이런 취급을 받는 것이 체육인 출신으로서 마음이 아팠기 때문이다. 도대체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있는지 알 수가 없다"고 반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