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펀드 사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4명 구속영장 청구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6℃

베이징 28.8℃

자카르타 29.4℃

검찰, ‘펀드 사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4명 구속영장 청구

기사승인 2020. 07. 06.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401000413000023171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연합
‘환매 중단’을 선언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앞서 체포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관계자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오현철 부장검사)는 전날 오후 늦게 김 대표와 옵티머스 2대주주인 이모씨(45), 이사 윤모씨(43)와 송모씨(50) 등 4명에 대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상 부정거래 행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 4일 김 대표와 이씨가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고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앞선 검찰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옵티머스 측은 PC 하드디스크를 미리 교체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 등은 투자자들에게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수천억원을 끌어 모은 뒤 서류를 위조해 대부업체와 부실기업 등에 투자해 피해자들을 기망하는 등 피해를 발생시킨 혐의를 받는다.

지난달 17일부터 환매가 중단된 옵티머스 펀드의 규모는 1000억원이 넘는다. 지난 5월 기준 펀드 설정 잔액 5172억원 중 사용처를 제대로 소명하지 못하는 금액만 2500억원가량에 달해 추가적인 환매 중단도 예상된다.

지난달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옵티머스사 등 18곳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최근 옵티머스 이사이자 H법무법인 대표변호사인 윤씨를 불러 조사했다.

검찰 조사에서 윤씨는 서류 위조 등 객관적인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펀드 사기 등은 자신이 주도한 것이 아니라 김 대표의 지시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와 이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 최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다. 체포되지 않은 윤씨와 송씨의 심문 일정도 조만간 결정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