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폰, 인도 中 불매운동에 반사이익…“판매량 10배증가”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LG폰, 인도 中 불매운동에 반사이익…“판매량 10배증가”

기사승인 2020. 07. 06.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도 스마트폰 시장서 중국 저가폰으로 점령
LG전자 "최근 2달간 인도 판매량 급증"
clip20200706112308
LG전자 매장에 전시된 LG벨벳/사진=황의중 기자
인도 내 중국산 불매 운동이 거세지면서 LG폰이 반사이익을 제대로 보고 있다.

6일 이코노믹타임스 등 인도 현지언론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의 최근 2달간 인도 내 스마트폰 판매량이 이전과 비교해 10배가량 증가했다.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에서는 중국업체의 저가 물량 공세로 인해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스마트폰이 잘 팔리지 않는 상황이었다.

실제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1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샤오미가 30%로 1위였고 비보(17%), 삼성전자(16%) 순이었다. 4위 리얼미(14%), 5위 오포(12%) 역시 중국 업체로, 상위 5위 업체 중 중국 4개 업체 점유율만 합쳐도 70%가 넘었다.

LG전자 관계자는 “인도 시장에서 반중 정서가 심해지면서 LG전자도 중국업체가 주도하고 있던 인도 시장에서 틈을 파고들 기회가 생겼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작년부터 ‘인도 특화, 인도 먼저’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W시리즈 등 특화 상품을 만들어 인도 시장 공략에 힘써왔다. 하반기부터는 저가폰부터 프리미엄폰까지 6개의 스마트폰을 내놓을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