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 최숙현 선수 동료들 “경주시청팀은 감독과 특정선수의 왕국”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고 최숙현 선수 동료들 “경주시청팀은 감독과 특정선수의 왕국”

기사승인 2020. 07. 06.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고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함께 뛰었던 동료 2명이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과 주장 선수에게 상습 폭행과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밝혔다.

현역 선수인 두 명은 용기를 내어 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을 찾았다. 선수들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두 선수는 “경주시청에서 뛰는 동안 한 달에 열흘 이상 폭행당했다”고 자신들도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주시청 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의 왕국이었고,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됐다.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하루를 폭언 속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고 했다.

선수들은 2016년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20만원 정도의 빵을 먹게 한 행위,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폭행한 행위, 2019년 3월 복숭아를 먹었다고 감독과 팀 닥터가 술 마시는 자리에 불려가서 맞은 장면 등을 증언했다.

특히 주장 선수에게 당한 구체적인 피해도 털어놓았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주장 선수 역시 최숙현 선수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선수들은 밝혔다.

선수들은 “대회 성적에 따라 나오는 인센티브를 제대로 받지 못했고, 국제대회에 나갈 때 마다 나오는 지원금도 80만∼100만원 가량을 주장 선수 이름의 통장으로 입금하도록 강요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수사 과정에 대한 문제도 제기했다. 선수들은 “경주경찰서 참고인 조사 때 담당 수사관이 ‘최숙현 선수가 신고한 내용이 아닌 진술은 더 보탤 수 없다’며 일부 진술을 삭제했고, 어떻게 처리될 것 같냐는 질문에 대해 ‘벌금 20만∼30만원에 그칠 것’이라고 말하면서 ‘고소하지 않을 거면 말하지 말라’고 말했다”며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