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라임사태 핵심인물’ 김정수 리드 회장 체포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검찰, ‘라임사태 핵심인물’ 김정수 리드 회장 체포

기사승인 2020. 07. 06.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3
1조6000억원 규모의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환매 중단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명인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실소유주 김정수 회장이 검찰에 체포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6일 오전 김 회장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라임 자금 약 300억원이 투입된 리드에서 수백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린 의혹을 받는다. 그는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잠적해 수배된 상태였다.

리드에서 발생한 횡령 사건과 관련해 리드 임원진 6명은 824억원의 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지난 4월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박모 전 부회장이 징역 8년을 선고받는 등 유죄가 선고됐다.

해당 재판에서 피고인들은 김 회장이 범행을 지시했다는 취지로 증언하기도 했다.

한편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은 리드에 300억원을 투자해주는 대가로 회사 경영진으로부터 명품 시계와 가방, 수입 자동차 등 총 14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체포영장의 효력은 만 48시간인 만큼 검찰은 조만간 김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