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글, 페북 등 홍콩정부에 이용자 정보 제공 중단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3℃

베이징 33℃

자카르타 31.8℃

구글, 페북 등 홍콩정부에 이용자 정보 제공 중단

기사승인 2020. 07. 07.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페이스북
페이스북/제공 = AP, 연합뉴스
구글, 페이스북 등 미국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기업들이 홍콩 정부에 이용자들의 정보를 제공하는것을 중단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 보도했다.

해당기업들은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표현의 자유는 인간의 기본적 권리”라면서 “이용자들이 그들의 안전이나 다른 파장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권리를 지지한다”고 언급했다.

페이스북의 계열사인 메신저 서비스 왓츠앱도 홍콩 당국에 이용자 정보 제공을 중지했다.

구글과 트위터는 지난달 30일 홍콩 보안법이 발효되는 즉시 홍콩 당국이 요청한 모든 자료와 정보 제공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메신저앱 텔레그램측도 “홍콩의 정치적 변화와 관련해 국제적인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어떠한 정보 요청도 처리할 생각이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홍콩 당국과 데이터를 공유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홍콩 국가보안위원회는 지난 6일 발표한 홍콩보안법 시행규칙에서 인터넷 게시물이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판단될 경우 당국이 출판사, 플랫폼, 네트워크 서비스 제공업체에 접근권한 박탈이나 제한을 요청할 수 있도록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규정에 따라 벌금과 징역 1년을 받을 수 있다.

홍콩 시민들은 중국의 영향력 증가에 반대하는 시위와 정치적 의견 표출을 위해 SNS를 사용해왔지만 홍콩보안법 발효 이후 법에 저촉될 것을 우려해 일부 사용자들이 계정을 삭제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일부 운동가들은 이와 관련해 환영 입장을 냈다.

프랜시스 퐁 홍콩 정보기술연맹 명예회장은 “(SNS 기업들이) 이용자들의 자유를 유지하는 것은 좋은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프랜시스 명예회장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홍콩 사무소의 기술개발 상임 위원직도 맡고있다.

홍콩 정부와 경찰은 관련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SNS 기업들은 정기적으로 전세계 정부 기관으로부터 법집행이나 사망을 예방하기 위해 사용자 데이터를 제공하라는 요청을 받는다고 WSJ는 전했다.

페이스북 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7~12월 홍콩에서 241건의 사용자 정보 요청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은 해당 요청의 46%에 대해 정보를 제공했다.

샌프란시스코와 상하이에 사무실을 둔 법률회사 필러 리걸의 그레그 필라로프스키 변호사는 “홍콩 당국이 현지에서 일하는 회사 직원을 체포하거나 서버를 장악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홍콩이 소규모 시장인 점을 감안하면 그 시장을 잃는 것이 미국의 거대 기술기업들에게 큰 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