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자학원 미국에 무릎 꿇나? 개명 확정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공자학원 미국에 무릎 꿇나? 개명 확정

기사승인 2020. 07. 07. 2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의 무차별 공세에 생존 모색
미국과 중국은 지금 거의 총성없는 전쟁을 진행 중에 있다. 사안마다 극심한 의견 대립이 생기는 것에서 보듯 갈등이 깊어지면 군사적 충돌로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전혀 없지 않다. 툭 하면 중국이 독점적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에서 양국이 항모를 동원, 대치하는 것은 결코 괜한 게 아닌 것이다. 최근에는 1일부터 적용되기 시작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으로 일촉즉발의 상황에 처해 있기도 하다.

이 와중에 최근 중국이 자국의 문화를 해외에 널리 전파시킬 목적으로 전 세계에 설립한 문화첨병인 공자학원의 명칭을 바꾼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모으고 있다. 확정이 된 만큼 앞으로 전 세계의 공자학원들은 곧 애매모호한 이름의 ‘교육부중외(中外)언어교류합작센터’, 약칭 ‘언어합작센터’로 간판을 바꿔 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공자학원의 공격적 확장에 나서던 중국 입장에서 볼 때는 일견 일보 후퇴를 결정한 것이 아닌가 보인다.

clip20200707151003
미 일리노이대학 샴페인 캠퍼스의 공자학원이 설립됐을 때의 모습. 중국 당국의 결정으로 간판을 바꿔달지 않으면 안 되게 됐다./제공=중국 교육부.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7일 전언에 따르면 중국이 이처럼 묘한 결정을 내린 것에는 다 이유가 있지 않나 보인다. 미국이 문화 교류를 빙자, 간첩 행위를 일삼는 정보 기관이라는 판단 하에 자국 대학 내 공자학원들에 대한 폐쇄 조치 등의 공격을 지속적으로 가하기 때문이 아닌가 보인다. 한마디로 미국의 파상 공격을 피해보자는 의도가 작용했다고 볼 수 있지 않나 싶다.

이번 조치로 폐지되는 운명에 직면한 중국의 ‘국가대외중국어교육영도소조판공실(약칭 한반漢辦)’은 지난 16년 동안 공격적 행보를 통해 전 세계 160여개 국가의 500여개 대학에 공자학원을 설립, 운영해오고 있다. 외견적 목적은 중국어와 중화 문화 보급 강화에 있다. 이를 통해 공자학원이 활동하는 해당 국가와 중국의 문화 교류를 확대시켜 보자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계는 중국의 의도를 의심하고 있다. 순수하지 않다는 입장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폐쇄에 나서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중국으로서는 일단 소나기를 피할 목적으로 개명에 나설 필요성이 확실히 있었다.

하지만 개명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라고 해야 할 것 같다. 간판만 바꿔 단다고 성격이 변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더구나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계는 중국의 꼼수를 모르지 않는다. 이뿐만이 아니다. 중국 내 양식 있는 오피니언 리더들도 중 당국의 행보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편법이라는 사실을 지적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심지어 일부는 “기원(妓院)을 청루(靑樓)라고 하면 뭐가 달라지나?”라면서 코웃음까지 치고 있다. 중국 당국의 이번 조치는 아무래도 장고 끝의 악수가 아닌가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