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화학, 2분기 실적 컨센서스 상회 전망”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8.9℃

베이징 30.7℃

자카르타 31℃

“LG화학, 2분기 실적 컨센서스 상회 전망”

기사승인 2020. 07. 08.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이투자증권은 8일 LG화학에 대해 석유화학과 전지부문을 기반으로 2분기 실적이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65만원으로 상향했다.

원민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LG화학 2분기 실적은 영업이익 4176억원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원 연구원은 “LG화학은 글로벌 EV 배터리 점유율 1위 업체로써, 2019 년말 기준 150 조원의 수주잔고를 기반으로 배터리 사업부문에 대해 공격적인 투자를 집행하고 있다”며 “중대형/원통형에 대해 동시 증설이 이루어지고 있어, 향후 실적에서 꾸준한 외형 확대 및 수익성 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최근 폴란드, 중국 중심으로 증설이 이루어지며 동사의 중대형 배터리 생산능력은 ‘20 년말 100GWh 까지 증가할 것”이라며 “이후 중국 중심으로 증설이 추가적으로 실시되며 ‘21 년 중대형 배터리 생산능력은 120GWh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