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정위, 주소불명 상조고객 3.5만명…피해보상금 지급 재안내
2020. 08.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9.2℃

베이징 23.9℃

자카르타 28.2℃

공정위, 주소불명 상조고객 3.5만명…피해보상금 지급 재안내

기사승인 2020. 07. 08.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정위
사진=연합
공정거래위원회가 주소지 불명 등으로 피해 보상금 지급 안내를 받지 못한 상조업체 고객 3만5000여명에게 이 사실이 다시 알려주기로 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상조업체가 폐업했음에도 주소지 불명 등의 사유로 피해보상금 지급 안내를 받지 못한 소비자 3만5000여명에게 이 사실을 다시 통지하도록 했다고 8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할부거래법(할부 거래에 관한 법률)상 상조사가 폐업하면 고객은 그동안 낸 선수금의 50%를 은행이나 공제 조합으로부터 피해 보상금으로 돌려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주소·연락처를 바꾼 뒤 이를 상조사에 알리지 않은 경우 은행·공제 조합의 피해 보상금 지급 안내가 누락되는 사례가 일부 존재한다.

이에 공정위는 행정안전부의 협조를 통해 피해보상금을 수령하지 못한 3만5000여명의 현행 주민등록주소지를 확보했다. 공정위는 이 정보를 은행·공제 조합에 넘겨 새 주소지로 피해 보상금 지급 사실을 다시 안내할 예정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소비자가 가입한 상조업체가 폐업했을 때 피해보상금 지급 안내를 제대로 받으려면 주소나 연락처가 변경될 경우 즉시 상조업체에 이를 알려 본인의 정보를 현행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공제조합은 피해보상 기간이 폐업일로부터 3년이기 때문에 가입한 상조업체의 폐업 여부, 주소·연락처 업데이트 여부 등을 수시로 확인해야 피해보상금을 제대로 지급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