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옥동 신한은행장 “리더는 교육이 아닌 행동으로 기업문화 만들어 가야”
2020. 08.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9.2℃

베이징 23.9℃

자카르타 28.2℃

진옥동 신한은행장 “리더는 교육이 아닌 행동으로 기업문화 만들어 가야”

기사승인 2020. 07. 08.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리더십 강연(2)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7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에서 유튜브 생중계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 7일 임원 및 본부장과 전국 부서장을 대상으로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한 리더의 역할’에 대해 유튜브 생중계 강연을 실시했다.

8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진 은행장은 강연에서 “세상은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나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 확산에 대처하는 여러 국가들의 다양한 성공과 실패 사례를 보며 선진(先進)과 후진(後進), 즉 일류(一流)국가의 기준이 변화하고 있다”고 강연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가치 판단 기준이 변화했다고 설명했다. 진 은행장은 “이제 일류 국가의 기준은 부의 축적이 아닌 공동체의 존속(지속 가능)을 위해 헌신, 절제할 수 있는 시민의 존재 여부가 될 것”이라며 “도태되지 않는 지속 가능한 기업을 만들어나가기 위해서는 꾸준한 변화와 함께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진 은행장은 기업 문화와 리더의 역할에 대해서 설명하며 “끊임없이 변화하려는 노력이 후행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바로 기업 문화”라며 “기업 문화는 잘 관리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 문화를 관리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명확한 가치이념 ▲이념이 반영된 문화기동장치(의례와 의식) ▲이를 제대로 작동시키려는 리더의 노력과 함께 ▲세 가지 요소의 반복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진 은행장은 “기업 문화에 대해 교육하는 것보다 리더의 행동을 통해 신한의 비전이 무엇이고 우리가 어떻게 가야하는지에 대해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리더의 실천을 강조했다. 그는 “결국 리더의 크기는 팔로워의 크기로 결정되는 것으로,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팔로워를 만들 것”을 당부하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신한은행은 7월을 ‘기업 문화’를 테마로 전 직원이 함께하는 ‘컬쳐 위크(Culture Week)’로 새롭게 지정했다. 그 첫 순서로 임원 및 본부장, 전국 부서장이 참여하는 진옥동 은행장 리더십 강연을 마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