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트시그널3’ 이가흔·천인우·박지현 등 최종 선택은?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7.3℃

베이징 22.3℃

자카르타 28.6℃

‘하트시그널3’ 이가흔·천인우·박지현 등 최종 선택은?

기사승인 2020. 07. 08.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708_하트시그널3(1)
‘하트시그널3’ /사진=채널A
8일 방송될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시그널 하우스의 마지막 이야기, 청춘남녀들의 최종 선택이 공개된다.

이날 최종 선택을 앞둔 청춘 남녀들은 마지막 만남을 가진다. 첫 데이트에서 달달한 텐션으로 많은 명장면을 탄생시킨 이가흔과 천인우가 또 한 번 함께하는 시간을 보낸다. 제주도에서 공개적으로 천인우에게 데이트 신청을 하며 ‘데이트의 여왕’으로 돌아온 이가흔은 돌연 차가운 모습을 보여 둘 사이 긴장감이 맴돈다.

이어 제주도 여행에서 천인우에게 힘겨운 거절을 한 박지현과 깡소주를 마시며 짠한 모습을 보여준 천인우 역시 마지막으로 둘만의 시간을 보낸다. 박지현이 ‘가장 후회되는 순간’을 밝히자 그녀의 말을 들은 천인우는 알 수 없는 미묘한 표정을 짓고 또 자신의 솔직한 마음들을 고백한다. 이들의 만남이 과연 최종선택에 반전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시즌1 서주원-장천의 ‘분노의 빨래 털기’, 시즌2 김현우-김도균의 ‘공포의 아침 조깅’을 이을 천인우-김강열의 긴장감 넘치는 대화가 공개된다. 이들은 맥주를 마시면서 박지현에 대한 호감을 동시에 밝히는데, 사랑 앞에 한 치 양보 없는 대화를 나눠 이를 본 예측단이 손에 땀을 쥐었다는 후문.

마지막으로 8인의 청춘 남녀들은 첫 입주 날처럼 홈 파티를 즐긴다. 이들은 시그널 하우스에서 있었던 일들을 회상하며 ‘가장 좋았던 순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최종 선택 하루 전날, 입주자들 사이에 의미심장한 대화들이 오고 갔는데, 과연 이 대화로 인해 러브라인이 뒤집힐지 주목된다.

8일 오후 9시 5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