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전면전 불가피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전면전 불가피

기사승인 2020. 07. 08.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장관 지휘 존중…수사팀 포함 '수사본부' 구성"
추미애 "수사팀 교체·변경…지시 이행으로 볼 수 없어"
202007030100036380001911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에 대해 ‘일부 수용’ 입장을 밝혔지만, 추 장관은 이를 즉각 거부해 양측의 전면전은 불가피해졌다.

윤 총장이 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구성을 유지하면서 ‘독립 수사본부’를 꾸리는 ‘절충안’을 내놨음에도 추 장관이 주저없이 거부하면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은 겉잡을 수 없는 수순으로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은 8일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해 채널A 관련 전체 사건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서울고검 검사장으로 하여금 현재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포함되는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해 총장의 지휘를 받지 아니하고 수사결과만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을 법무부장관에게 건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추 장관이 “총장의 건의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 변경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다”고 거부하면서 수사지휘권 논란은 이제 첨예한 경색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윤 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김영대 서울고검장(57·사법연수원 22기)에게 맡기는 수사본부 운용 방안을 내놓은 것은, 수사지휘는 안하는 대신 새로운 수사팀을 건의했다는 점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일부 수용한 것으로 풀이됐다.

특히 검찰 내부에서는 윤 총장이 특임검사 임명을 사전 차단했던 추 장관의 입장을 수용하면서도, 특임검사보다 상위인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하는 용단을 내렸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추 장관이 윤 총장의 건의를 단칼에 거절하면서, 향후 윤 총장의 결단이 주목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