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전면전 불가피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전면전 불가피

기사승인 2020. 07. 08.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장관 지휘 존중…수사팀 포함 '수사본부' 구성"
추미애 "수사팀 교체·변경…지시 이행으로 볼 수 없어"
202007030100036380001911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에 대해 ‘일부 수용’ 입장을 밝혔지만, 추 장관은 이를 즉각 거부해 양측의 전면전은 불가피해졌다.

윤 총장이 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구성을 유지하면서 ‘독립 수사본부’를 꾸리는 ‘절충안’을 내놨음에도 추 장관이 주저없이 거부하면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은 겉잡을 수 없는 수순으로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은 8일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해 채널A 관련 전체 사건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서울고검 검사장으로 하여금 현재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포함되는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해 총장의 지휘를 받지 아니하고 수사결과만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을 법무부장관에게 건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추 장관이 “총장의 건의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 변경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다”고 거부하면서 수사지휘권 논란은 이제 첨예한 경색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윤 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김영대 서울고검장(57·사법연수원 22기)에게 맡기는 수사본부 운용 방안을 내놓은 것은, 수사지휘는 안하는 대신 새로운 수사팀을 건의했다는 점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일부 수용한 것으로 풀이됐다.

특히 검찰 내부에서는 윤 총장이 특임검사 임명을 사전 차단했던 추 장관의 입장을 수용하면서도, 특임검사보다 상위인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하는 용단을 내렸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추 장관이 윤 총장의 건의를 단칼에 거절하면서, 향후 윤 총장의 결단이 주목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