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시장 실종’ 전대미문 상황에 당황한 서울시…“확인 중”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박원순 시장 실종’ 전대미문 상황에 당황한 서울시…“확인 중”

기사승인 2020. 07. 09.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급 이상 간부 비상대기 중…정무무석·정무부시장 등 고위 간부 대책 회의 중
박원순 공관
9일 오후 9시15분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지 약 4시간이 다 돼가지만, 박 시장의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시장 실종’이라는 전대미문의 상황에 놓인 서울시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8시 서울 성북구 가회동 소재 공관에서 취재진이 대기하는 모습. /사진=김인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지 약 4시간이 다 돼가지만, 박 시장의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시장 실종’이라는 전대미문의 상황에 놓인 서울시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오후 5시17분께 박 시장의 딸은 “아버지(박 시장)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경찰에 수색을 요청했다.

시는 언론 보도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박 시장의 신변에 대해 “확인 중”이라며 “어떤 부분에 대해서도 말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현재 시장 집무실이 있는 시청 6층은 출입이 통제됐으며, 4급 이상 간부들은 사무실에서 비상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무수석, 정무부시장 등 고위 간부들은 대책회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시청에 출근하지 않았다. 서울시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공식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다만 박 시장은 전날에도 기자들과 만나 기자설명회를 직접 진행하는 등 평소와 다름 없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공관에서 나와 외출했다. 그는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실종 신고 직후 박 시장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성북구 성북동 부근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힌 것을 파악하고, 수색작업에 돌입했다.

현재 경찰은 박 시장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지점 일대와 종로구 와룡공원 등에 2개 중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