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공 디지털 청년일자리 2천개 만든다…207억6천만원 투입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공공 디지털 청년일자리 2천개 만든다…207억6천만원 투입

기사승인 2020. 07. 1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지털 스트리밍 마켓 운영, 전통시장 데이터 구축·홍보, 비대면·디지털 금융인프라 구축 지원
중기부, 5개 공공기관에 청년 2050명 채용
1
기관별 채용인원과 사업내용./제공=중기부
정부가 공공 디지털 청년일자리 2000개를 만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공익적 가치 창출이 가능하고 청년층 경력개발에도 도움이 되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원칙으로 5개의 비대면·디지털 정부 일자리 사업에 5개 기관을 통해 총 2050명을 20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중기부는 1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공디지털 청년 일자리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중기부는 국회 심사를 거쳐 2020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 중 비대면·디지털 정부일자리 예산 207억6000만원을 최종 확정했다. 이는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일자리 위기 극복을 위한 고용·기업 안정대책’ 중 공공부문의 비대면·디지털 정부 일자리(10만명) 창출을 위한 후속조치다.

기관별 채용인원과 사업내용은 우선 중소기업유통센터와 소상공인방송정보원에서 소상공인의 온라인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 스트리밍 마켓’ 운영에 필요한 청년 인력을 각각 25명씩 채용한다. 청년들은 크리에이터, 촬영 스텝, 보조작가 등으로서 라이브커머스를 위한 콘텐츠 기획·홍보, 촬영, 영상·자막 편집 등을 수행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전국 1470여 곳 전통시장의 기초 데이터 수집·관리, 온라인 홍보 등을 지원할 청년 15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들은 전통시장의 시장별 특색, 점포 현황 등 기초자료를 조사하고, 전통시장별 온라인 특화 요소 발굴, 온라인 홍보 등 업무를 수행한다. 조사한 전통시장의 기초 데이터는 라이브커머스, 온라인 배송 등 전통시장의 온라인 진출 등 전통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신규 정책 기획, 수립에 활용된다.

기술보증기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진공 등 중소기업 대표 정책금융기관 3곳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비대면·디지털 금융 인프라 구축업무를 지원할 청년 인력을 채용한다.

기보는 무방문 전자 약정 체결이 가능한 ‘비대면 전자 약정 플랫폼’을 도입하기 위한 디지털 서고를 구축하는데 청년 1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청년들은 기존 종이문서의 전자화, 고객 기업 관련 데이터 추가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중진공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정책자금 평가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정책자금 수요기업의 데이터 품질관리·보강 등 데이터베이스(DB) 체계화를 추진하는데 필요한 청년 200명을 채용한다. 채용된 청년들은 정책자금 수요기업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데이터 오류 점검 등 DB 품질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소진공은 청년 200명을 채용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상반기에 급증했던 대출 심사 서류를 정비하고, 대출관리시스템 DB 정비·관리와 소상공인 관련 통계조사 등의 업무를 맡길 계획이다.

김대희 중기부 중소기업정책관은 “공공분야의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사업은 소상공인·중소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디지털 전환의 기반을 마련하는 마중물이 되는 사업”이라며 “소상공인·중소기업 뿐 아니라 청년에게도 공공기관에서의 다양한 업무수행을 통해 직무역량을 제고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모색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