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그룹, 14일 비대면 사장단 회의…‘포스트 코로나’ 대응 논의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롯데그룹, 14일 비대면 사장단 회의…‘포스트 코로나’ 대응 논의

기사승인 2020. 07. 12.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신동빈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그룹이 14일 신동빈 회장 주재로 올해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연다. 이번 사장단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다.

12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오는 14일 신 회장과 각 계열사 대표, 지주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하는 롯데그룹의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이 열릴 예정이다.

하반기 VCM은 그동안 식품, 유통, 화학, 호텔 등 그룹 내 4개 사업 부문(BU)별로 하루씩 회의를 한 뒤 마지막 날 신 회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5일간 진행됐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를 고려해 하루로 단축하기로 했다.

또한 회의 방식도 비대면으로 바꾸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서울 롯데월드타워, 소공동, 양평동 등 3곳에 나눠서 모인 뒤 화상으로 연결하는 ‘3원 생중계’ 방식으로 회의를 하게 된다. 참석자가 100여명인 점을 고려할 때 개별로 화상 연결을 할 경우 효율성이 떨어지는 점을 고려한 방식이다.

신 회장은 이번 VCM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 전략 등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앞서 5월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각 실장, 4개 BU장이 참석한 임원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역사적인 전환점에 와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새로운 마음가짐과 성장동력 발굴을 주문한 바 있다.

앞서 1월 열린 상반기 VCM에서는 새로운 시장의 판을 짜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 변신을 강조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