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공적마스크 종료 후에도 시장왜곡 행위 엄정 대응”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34℃

베이징 27.6℃

자카르타 30.8℃

정세균 총리 “공적마스크 종료 후에도 시장왜곡 행위 엄정 대응”

기사승인 2020. 07. 12.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6개월 앞두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코로나 국민총리' 역할 이어가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취임 6개월을 이틀 앞둔 12일 최대 국정 과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며 ‘코로나 국민총리’로서의 역할을 이어갔다.

지난 1월 14일 취임 이후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온 정 총리는 이날도 휴일을 반납한 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직접 챙겼다.

정 총리는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이후에도 시장기능을 왜곡하는 불공정 거래행위에 더욱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자신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마스크 5부제’ 시행 종료와 관련해 “137일간 유지해 오던 보건용 마스크의 공적 공급체계가 오늘부터 시장으로 되돌려졌다”고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그동안 국민들께서 인내하고 협조해 주신 덕분에 마스크 시장은 이제 안정을 되찾았다”며 “본연의 업무에 지장을 받으면서까지 마스크 공적 공급에 최선을 다해 주신 전국의 약사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코로나19 상황 종료시까지 마스크는 우리 국민의 필수 방역물품”이라며 “생산, 유통, 가격 동향 등을 매일매일 점검하고 매점매석 등은 더욱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최근 며칠 사이 주한미군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주일 미군기지 두 곳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국방부와 방역당국에 “주한미군측과 긴밀히 협의해 방역 강화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휴가철 방역대책과 관련해 정 총리는 “전국의 해수욕장, 물놀이장 등 피서지에 인파가 몰리고 있고, 지자체마다 사전예약제, 손목밴드 등 다양한 관리방안을 적용하고 있지만 여전히 빈틈이 많아 보인다”며 “지자체장께서는 관내 피서지의 방역실태를 다시 한번 점검해 주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정 총리는 “무엇보다 피서객들 스스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국민 개개인께서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로 취임 6개월을 이틀 앞두게 된 정 총리는 지난 6개월간 코로나19 대응에 전력을 다해왔다. 방역 활동은 물론이고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노사정 협의 등 주요 고비마다 리더십을 발휘하며 ‘코로나 국민총리’로서 입지를 굳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지난 2월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된 이후 중대본 본부장을 맡아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특히 대구에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2월 말부터 약 3주간 현장에서 지휘하면서 의료 인력 확충, 병상 확보, 마스크 수급 등 주요 현안에 해법을 제시했다.

또 정 총리는 지난 4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둘러싼 갈등 국면에서도 해결사 역할을 했고, 노·사·정 합의도 이끌었다. 이 합의가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서명에 이르지 못했지만 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노·사·정 합의문의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 만큼 노·사·정 합의가 최종 타결된다면 정 총리의 성과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