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야외프로젝트’에 건축가그룹 stpmj 선정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7.3℃

베이징 22.8℃

자카르타 28.6℃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야외프로젝트’에 건축가그룹 stpmj 선정

기사승인 2020. 07. 13.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stpmj(이승택, 임미정), ‘과.천.표.면 The Surface’, 렌더링 이미지, 2020 ⓒstpmj (잔디마당 북측 근경 고해상)/제공=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은 ‘MMCA 과천야외프로젝트 2020’ 최종 당선작으로 건축가그룹 stpmj(이승택, 임미정)의 ‘과.천.표.면 The Surface’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MMCA 과천야외프로젝트는 국립현대미술관이 과천관 특화 및 야외공간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실시한 공모 프로그램이다. ‘가족 중심의 전 세대 공감 미술 공간’이라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의 주요 목표 아래 누구나 향유할 수 있는 쉼터 같은 작품을 야외에서 선보이고자 한다고 미술관은 설명했다.

과천관의 장소 특정적 상황을 반영해 자연과 관객이 교감하는 예술적 경험을 추구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야외’라는 개방된 공간을 재해석해 관객들에게 ‘숨, 쉼’의 환경을 제안한다. 이에 ‘숨, 쉼, 즐거움’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로 과천관 야외조각장 내 잔디밭을 관객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설치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5팀의 건축가를 추천받아 4팀을 선정하고,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최종 당선작을 뽑았다. stpmj는 과천관 야외조각장 내 산책로에 둘러싸인 잔디밭 경사지에 새로운 지형 표면을 생성하는 아이디어를 냈다.

나무, 연잎, 우산 등을 연상시키는 개별단위의 구조체 700여 개가 수평선을 이루며 펼쳐지고 군집한다. 관객들은 그 안으로 들어가 시각·촉각·청각적 상호반응을 경험하게 된다. 작업의 효율성과 친환경 문제들을 고민하고 이를 반영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과.천.표.면 The Surface’는 오는 9월 말부터 내년 5월 말까지 전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