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웅진, 에이스디엔씨 주식 매수에 골머리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웅진, 에이스디엔씨 주식 매수에 골머리

기사승인 2020. 07. 1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이스디엔씨 측 "M&A 추진 無…경영 오판시 경영진 교체 요구할 수도"
웅진 "5월 단기차입금 상환으로 부채비율 80% 미만…유지할 것"
49815_8926_18
비주거용 건물 임대업체 에이스디엔씨의 주식 매수에 웅진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에이스디엔씨가 주식 매수와 함께 웅진에게 “심각한 손해를 발생시킬 경우 경영진 교체를 요구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심각한 손해의 기준은 웅진코웨이 인수 후 재매각에 따른 손실과 유사한 수준을 말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에이스디엔씨, 에이스유니폼, 김태균 에이스디엔씨 대표는 지난 3월11일부터 이달 3일까지 웅진 주식 약 80만주를 매수했다. 이번 매수로 에이스디엔씨 외 2인은 웅진 지분율을 11.02%로 끌어올리면서 현 웅진 최대주주 윤새봄 외 5인(29.45%)에 이어 2대 주주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했다. 김 대표가 에이스디엔씨와 에이스유니폼 최대주주여서 김 대표 결정에 따라 주주의 목소리를 일치시킬 수 있다.

에이스디엔씨 측은 앞으로 주주의 권한을 적극 행사할 계획이다. 에이스디엔 외 3인은 웅진 주식을 10% 이상 보유하고 있는 만큼 △회계장부열람권 △이사의 해임청구권 △회사 업무와 재산상태의 검사청구권 △회사의 해산청구권 등을 요구할 수 있다.

에이스디엔씨 사정을 잘 아는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웅진 경영진이 실수를 저지르면서 회사에 손해를 끼쳤고, 소액주주의 입장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법적으로 정해진 권한을 활용해 회사에 제안을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제안 수준에 대해선 “웅진이 웅진코웨이를 재인수 후 매각하는 과정에서 막대한 손실을 회사에 끼치면서 주가가 급락한 만큼 할 수 있다면 경영진 교체 요구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회사가 올바르게 나아가기 위해 제안을 하는 것이지, M&A(인수합병)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웅진의 재무건전성 확보에 대해선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웅진 관계자는 “아직까지 에이스디엔씨 측이 우리에게 주주 제안을 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웅진은 양사 규모에 차이가 있어 M&A 가능성이 없다면서도 에이스디엔씨의 주주제안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웅진은 앞으로도 재무건전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지난 1분기 웅진의 부채비율은 별도기준으로 124.5%, 연결기준으로 386.1%인데 유동성 확보를 통해 차입금 규모가 1000억원대로 감소된 상태다.

웅진 관계자는 “배당(241억원), 유상감자(289억원), 북센 지분 매각(493억원)을 통해 지난 5월 970억원의 단기차입금을 상환했다”며 “현재 부채비율(79.8%) 수준처럼 양호한 부채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