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장기전 준비 필요…방역지원 인력 7만3000명 선발”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2℃

베이징 25.4℃

자카르타 27.8℃

“코로나19 장기전 준비 필요…방역지원 인력 7만3000명 선발”

기사승인 2020. 07. 13.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역당국 코로나19 장기전 준비
신규확진자 62명, 해외유입 급증
0000552500_001_20200709144414055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 = 연합
최근 세계 곳곳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상황과 맞물려 국내 해외유입 확진자가 지난 3월25일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유행이 확산기에 접어들은 만큼 장기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각 지자체는 13일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고 있는지 방역수칙을 지도하고 발열 확인, 소독 등의 업무를 맡을 방역 지원 인력 7만3000명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2명으로 국내 총 누적확진자 수는 1만3479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이 19명, 해외유입이 43명이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중 해외유입이 증가추세다. 지난 1주간 해외유입 확진자수는 158명으로 내국인 42명, 외국인 116명이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26명으로 총 1만2204명이 격리 해제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누적 289명을 유지했다. 광주 방문판매 관련 누적 확진자는 140명으로 전날 대비 5명 증가했다.

지방자치단체별 생활방역 일자리가 약 7만3000개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랜 기간 코로나19 대응에 따른 지자체 공무원 피로도가 증가하고,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반가운 소식”이라며 “이번 3차 추경으로 편성된 희망 일자리 중 방역 일자리는 7만3000개 이상으로 추산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7만3000명)은 다중이용시설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사각지대 발굴 등 각 지자체 실정에 맞는 생활방역 업무를 수행한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생활방역 인력을 대폭 늘린 까닭은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공무원 피로도뿐만 아니라 방역 사각지대가 많아진 탓이다. 특히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고속도로 휴게소 등 인파가 몰리는 장소와 시설을 공무원 만으로 관리하기 어렵기 때문에 3차 추경을 통해 생활방역 일자리 예산을 편성한 것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문화 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다중이용 문화시설 출입자 관리, 발열 확인, 사회적 거리두기, 실내 환기, 소독 등 방역 업무를 지원하는 인력을 운영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주민센터별로 생활방역 기동대를 배치해 공원, 버스 승강장, 공공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을 집중 방역할 예정이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지자체 상황에 맞는 생활방역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일손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방역 사각지대를 줄이면 생활밀착형 방역을 정착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종식이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는 법을 모색해야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WHO도 ‘현재 상황으로는 코로나19를 종식시키기는 어렵다’고 언급하고 있어 코로나19 유행에 대한 장기전을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근본적인 대안인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최선을 다해야겠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있는 만큼,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안전하게 통제하면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코로나와 함께 안전하게 살아가기, ‘위드(with) 코로나’를 정착시키기 위해 사회 각 분야에서 환경, 문화, 제도 등을 개선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