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7월 국회일정 협의 불발 “추후 협상”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35.2℃

베이징 28.6℃

자카르타 31℃

여야, 7월 국회일정 협의 불발 “추후 협상”

기사승인 2020. 07. 13.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발언하는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연합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7월 국회 정상화를 위해 회동했지만 결국 빈손으로 마무리 됐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3일 7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지만 협의는 불발됐다.

민주당은 오는 15일 본회의를 목표로 협상에 나섰지만 야당의 합의를 끌어내지 못했다. 김성원 원내수석 부대표는 회동이 끝난 후 기자와 만나 “7월 의사일정과 관련해 여당과 야당이 서로 의견을 제시하면서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추후 더 진전된 협상을 통해 결과를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진 원내수석 부대표도 “7월 임시국회가 열려서 개원식, 각당 교섭단체대표 연설, 대정부질의, 상임위활동 등 많은 의사일정이 있지만 각당 의견과 주장이 있어 일정 합의를 못했다”고 밝혔다.

7월 임시국회 주요 과제로 21대 국회 개원식과 15일 출범 예정인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후속 입법,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등 국회가 처리할 문제가 산적해 있다. 하지만 통합당과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7월 국회 의사일정엔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7월 임시국회 최대 뇌관인 공수처와 인사청문회를 두고도 여야의 충돌이 불가피한 상태다.

오는 15일 출범을 알린 공수처는 사실상 시한내 출범이 좌절된 상태다. 통합당은 공수처법 자체를 위헌으로 보고 헌법소원을 냈으며, 관련 협상에 응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통합당은 인사청문회를 열고 부적격자를 가려내는 데 집중하겠다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특히 박 후보자의 경우 야당의 국회부의장 선출 거부로 인해 정보위 구성이 되지 않아 청문회 시점을 예상할 수 없는 상태다.

게다가 박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자 마자 통합당은 비서 성추행 의혹 규명을 요구하고 나서 7월 임시국회의 새로운 논쟁의 불씨가 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