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피해호소 여성 아픔 위로…이런 상황 사과드린다”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이해찬 “피해호소 여성 아픔 위로…이런 상황 사과드린다”

기사승인 2020. 07. 13. 1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위전략회의 참석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YONHAP NO-4086>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장례절차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고위전략회의에서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전직 비서의 고소 사실을 당에서 사전에 인지했는지에 대해 “몰랐다”고 말했다.

당 핵심관계자는 “오늘 회의에서 이 대표가 최근 연이어 발생한 사고, 기강해이와 관련해 기강을 잡아야겠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광역단체장의 잇따른 성 추을 지적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