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 유망기업 발굴·육성 위해 에트리홀딩스와 MOU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0.5℃

베이징 31.5℃

자카르타 27.8℃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 유망기업 발굴·육성 위해 에트리홀딩스와 MOU

기사승인 2020. 07. 13.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은 13일 에트리홀딩스㈜와 기술사업화투자 협력체계 구축 및 유망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트리홀딩스㈜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100% 출자한 공공기관 최초의 기술사업화 전문투자기관이다. 2010년 출범 이후 딥테크(Deep-Tech) 기술사업화 투자를 통한 유니콘 기업 육성을 목표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등 ICT 융합기술 사업화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56개 기업의 설립을 지원했으며, 최근에는 투자기업들의 코스닥 IPO를 통해 공공기술사업화 투자의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Deep-Tech 공공기술사업화 기업 발굴·투자 및 성장 지원 ▲에트리홀딩스㈜가 투자한 기업에 대한 신한금융그룹의 후속 투자 지원 ▲딥테크(Deep-Tech) 유망기업의 글로벌 유니콘기업 성장 지원 ▲투자조합 및 펀드 공동 결성·운용 등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ICT 특화 연구 기관인 한국전자 통신연구원의 기술사업화 능력과 신한금융 GIB 사업부분의 자본시장 활용 능력을 결합해 딥테크 기반 유니콘 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지난해 3월 ‘신한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출범했다. 국내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5년 간 약 2조 1000억원 규모의 직·간접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판 뉴딜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의 뉴딜정책인 ‘신한 N.E.O. Project’ 추진하고 있으며, ‘신(新) 성장산업 금융지원’, ‘신 디지털금융 선도’, ‘신 성장생태계 조성’ 등 3대 핵심방향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가 경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자 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