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동빈 회장이 사업전략 재검토 주문한 배경은…“위드 코로나 내년까지”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31.1℃

베이징 33.1℃

자카르타 30.6℃

신동빈 회장이 사업전략 재검토 주문한 배경은…“위드 코로나 내년까지”

기사승인 2020. 07. 1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 비대면 사장단 회의 진행
신 회장 "힘들수록 본업 효율성 극대화하라"
[롯데지주] 2020 하반기 VCM 2
14일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웨비나(Webinar) 형태로 진행된 ‘2020 하반기 VCM’에 참석한 모습/제공=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하반기 VCM(옛 사장단 회의)에서 사업전략의 재검토를 주문했다. 신 회장은 그동안 코로나19의 종식 이후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고 언급해 왔다. 하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위드 코로나(With Corona)’가 이어질 것이라며 경제활동이 위축된 시대에서 살아남을 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VCM의 키워드는 ‘생존’이었던 셈이다.

롯데그룹은 14일 ‘2020 하반기 VCM’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임원, 4개 BU장, 계열사 대표이사 등 90여명의 참석자들은 서울 잠실, 소공, 양평 등 3개 거점에 마련된 8개 회의실에 소그룹으로 모여 VCM에 참여했다.

신 회장은 “2019년 대비 70~80% 수준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이러한 ‘70% 경제’가 뉴노멀이 됐다”며 “뉴노멀이 된 ‘70% 경제’에서 살아남을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지금까지 해 왔던 업무 방식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업무상의 낭비를 줄이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CEO가 해야 하는 첫 번째 일”이라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1998년 IMF, 2008년 리먼 쇼크는 1~2년 잘 견디면 회복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며 “그간의 사업전략을 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이 사업전략의 재검토를 주문한 건 주요 계열사의 실적 부진이 현실화한 데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단기간에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유통업 의존도가 높은 롯데그룹의 주요 계열사의 경우 1분기 실적 쇼크를 경험했다. 롯데쇼핑은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3% 줄어든 4조767억원, 영업이익이 74.6% 하락한 52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롯데케미칼 역시 31분기 만에 영업적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생산 최적화를 위해 많은 생산시설이 해외로 나갔지만,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고 투자도 리쇼어링하고 있다”라며 “해외사업을 진행할 때에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도 아직 다양한 사업의 가능성이 있다”면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회사 간 시너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