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문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소기업·소상공인 전문분야 사회안전망 필요”

김기문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소기업·소상공인 전문분야 사회안전망 필요”

기사승인 2020. 07. 15.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중앙회, '소상공인단체장 초청 노란우산 경영지원단과의 간담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는 15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단체장 초청 노란우산 경영지원단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소기업·소상공인의 법률, 노무, 세무 등 전문지식분야의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업계 애로현황과 협업방안 등이 논의됐으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김동선 경영지원단 운영위원장, 신찬기 산업용재협회장, 김임용 한국가스판매업협동조합연합회장 등 소상공인 단체장과 분야별 경영지원단 운영위원이 참석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노란우산이 130만 소기업소상공인의 폐업대비 사회안전망이 됐듯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소기업·소상공인이 스스로 경영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전문분야의 사회안전망이 필요하다”며 “노란우산 경영지원단이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전문분야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선 경영지원단 운영위원장은 “소상공인 현장을 대표하는 소상공인단체와 전문가 집단인 경영지원단이 협업해 모든 소상공인이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상담기회와 체계적인 상담사례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