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동차산업협회 “국내 車산업 직간접 고용인원 190만명…10년간 24만명 증가”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자동차산업협회 “국내 車산업 직간접 고용인원 190만명…10년간 24만명 증가”

기사승인 2020. 07. 15.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4099685_001_20180903073158905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로고/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국내 자동차산업과 직간접적으로 일하는 인원이 190만명으로 10년 전보다 24만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자동차산업 직간접 고용현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자동차부품 제조업 등 자동차산업 직접고용 인원을 비롯해 생산소재, 판매정비, 운수이용, 활용지원 등 연관산업에 대한 직간접 고용인원은 2018년 기준 190만명으로 우리나라 총 고용인원(2682만명)의 7.1%를 차지했다.

10년전인 2008년과 비교해 보면 우리나라 총 고용인원은 2378만명에서 12.8% 증가한 2682명인 가운데, 자동차산업의 직간접 고용인원은 166만명에서 14.4%(24만명) 늘어난 190만명으로 조사됐다.

부문별로는 수입차 증가, 전기차·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증가, 첨단안전 기술적용 증가 등에 따른 차종 및 부품 다양화와 해외생산 확대에 따른 부품수출 증가에 힘입어 직접고용 중 자동차부품 부문은 65.4%(10만4000명) 증가했고, 간접고용 중 판매정비 부문은 27.2%(6만명)로 크게 늘어났다.

반면 직접고용 중 완성차 부문은 생산량 소폭 증가에도 불구하고 생산설비 투자, 자동화 확대 등에 따라 10.8%(1만2000명) 감소를 보였다.

해외 주요국의 경우 일본은 자동차산업 직간접 고용인원은 546만명으로 총 고용의 8.2%, 미국은 725만명으로 4.7% 차지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자동차산업은 광범위한 연관산업과 높은 취업유발 및 생산유발 효과를 가지고 있어 고용 및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면서 “최근 코로나19로 자동차산업의 생태계적 위험이 심화되는 가운데 190만명의 직간접 일자리 보존을 위해 정부는 긴급 유동성 지원 3조1000억원, 중소·중견기업 긴급자금 지원 1조9000억원 등이 포함된 3차 추경안의 조속한 집행과 고용유지지원금의 규모 확대 및 요건 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소부장과 부품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생산부문뿐만 아니라 판매정비 등 서비스 부문에 대한 일자리 확대 노력이 필요하다”며 “자동차·부품산업의 트랜드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관련 전문분야 인력양성과 근로자 교육 강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