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피해 고소인과 국민께 사과…실망·분노에 공감”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이낙연 “피해 고소인과 국민께 사과…실망·분노에 공감”

기사승인 2020. 07. 15.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사하는 이낙연 의원<YONHAP NO-289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정책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국민이 느끼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고인(박 전 시장)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면서 이제 고인이 남긴 과제를 돌아봐야겠다”면서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절하게 성찰하고 민주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특히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관련된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 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질문을 받고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