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종헌 “6월 입국자 2482명 코로나 검사 안 받아…K-방역 구멍”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백종헌 “6월 입국자 2482명 코로나 검사 안 받아…K-방역 구멍”

기사승인 2020. 07. 15.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4380948_001_20200715144902461
백종헌 미래통합당 의원(가운데)이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연합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중 상당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백종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내·외국인 수와 해외입국자 검사 인원 차이가 2482명에 달한다며, 해외유입 어딘가에 방역구멍이 뚫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백 의원에 따르면 6월 내·외국인 입국자 11만8650명 중 내·외국인 포함 해외입국자 검사대상자는 8만320명으로 입국자와 검사대상자 간 3만8330명의 차이가 난다.

여기에 검사 면제자인 승무원과 선원 등 3만5848명을 제외해도 입국자와 검사대상자 간 차이가 2482명에 이른 다는 것이 백 의원의 주장이다.

백 의원은 “입국자 수와 입국자 진단검사 수가 맞지 않는다는 것은 가장 기본적인 통계도 없이 방역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더 기막힌 것은 질본에서는 내·외국인 진단검사를 따로 분류하지 않고 있는 등 그 어딘가에서 방역 구멍이 뚫렸다는 의심이 충분히 들만하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유입자의 증가로 깜깜이 코로나19 환자가 늘고 있는 현재는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사후약방식 대책 말고 방역 당국은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