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피해 호소인? 얄팍한 잔머리로 국민 속이려 해” 비판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진중권 “피해 호소인? 얄팍한 잔머리로 국민 속이려 해” 비판

기사승인 2020. 07. 16.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피해 호소인' 발언에 대해 분노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속지 말라. 저 인간들 사과하는 것이 아니라 지지율 관리하는 것”이라며 이해찬 대표의 사과 발언을 인용했다.


진 전 교수는 “한편으로 ‘피해 호소인’이라 부르고, 다른 한편으로 ‘진상조사’를 거부하고 있다”며 “결국 당의 공식입장은 ‘피해자는 없다, 고로 가해자도 없다. 있는지 없는지 알고 싶지 않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이가 없다. 고인의 부재로 진상조사가 어렵다? 그러니 서울시에서 해라? 고인이 부재하는데 서울시는 대체 무슨 재주로 진상 규명을 하나? 서울시가 예수 그리스도냐? 죽은 사람을 되살리게? 이걸 지금 말이라고 하고 앉았는지. 말이 필요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 사과 다시 하라. ‘피해자’는 없고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만 있는데, 왜 사과를 하느냐”며 “피해를 입었는지 안 입었는지 규명할 의지도 없다면서, 그 놈의 사과는 대체 뭘 ‘근거’로 하는 건가. 사과를 하려면 사과할 근거부터 마련한 다음에 하라. 사과는 ‘피해자’에게 하는 것이지 ‘피해 호소인’에게 하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을 누가 만들었는지, 그 분 이름 공개하라”며 “사회에서 매장시켜야 한다. 얄팍한 잔머리로 국민을 속이려 한 것이며 아주 저질이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5일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와 관련해 "피해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번 통절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