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수인 “‘골프장 갑질 논란’ 억울해…난 ‘갑’인 적 없어” 눈물
2020. 08.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9.3℃

베이징 23.6℃

자카르타 27.8℃

박수인 “‘골프장 갑질 논란’ 억울해…난 ‘갑’인 적 없어” 눈물

기사승인 2020. 07. 30.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눈물 흘리는 박수인
‘골프장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배우 박수인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 63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김현우 기자
배우 박수인이 ‘골프장 갑질 논란’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며 눈물을 보였다.

박수인은 30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골프장 갑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박수인은 최근 일었던 ‘골프장 갑질 논란’에 대해 “저는 그렇게 유명한 배우가 아니다. 데뷔한 지 오래 됐지만 현재까지 소속사도 없이 혼자 오디션을 보러 다니면서 열정만으로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 중 한 사람이다. 근데 오직 배우라는 이유만으로 한 명의 고객으로서 컴플레인 할 수 있는 자격도 없는거냐”라며 억울함에 눈물을 보였다.

박수인은 “고객으로서 부당한 대우를 받아 인격적 모독을 당한 부분을 용기내는 것이 배우라는 이유만으로 큰 잘못이 되고 갑질이 되고 마녀사냥의 대상이 되어야 하냐. 도대체 누가 갑이고 진실은 무엇이냐”라며 “저는 지금까지 배우라는 꿈을 꾸기 시작한 이래로 갑의 위치가 되어본 적이 없다. 저는 철저히 을로 살아왔다. 제가 메스컴에서 이야기 하는 갑이라면, 갑질을 했다면 일방적으로 당하고 살고 있을지 궁금하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오로지 좋은 배우가 되려고 꿈을 가지고 살아온 제가 한순간에 허위 기사로 인해 짓밟히는 있는 게 너무나 허무하다. ‘갑질 배우’가 아니다. 진실을 밝히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한 매체가 박수인이 지난 6월 지인들과 서울 인근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를 상대로 ‘갑질’을 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박수인은 해당 내용이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먼저 캐디로부터 무시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2002년 영화 ‘몽정기’로 데뷔한 박수인은 최근 영화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로 관객과 만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