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企 온라인 수출 홍보방식의 다양화·차별화 필요”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8.6℃

베이징 25.8℃

자카르타 27℃

“中企 온라인 수출 홍보방식의 다양화·차별화 필요”

기사승인 2020. 08. 0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중소기업 수출 촉진 방안' 발표
1
중소기업 수출지원사업 현황(2019년 사업 기준)./제공=중소기업연구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중소기업은 온라인 수출 홍보방식의 다양화·차별화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행사에서 한류스타, 인플루언서가 한국 브랜드와 제품을 사용토록 장려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라이브 커머스를 적극 활용, 해외에 홍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소기업연구원은 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중소기업 수출 촉진 방안’을 발표했다.

엄부영 중기연 연구위원은 “해외 현지에서 선방할 수 있는 수출 아이템의 발굴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 “케이(K)브랜드의 제품 소싱과 품질 컨트롤을 위해 유통 상품기획자(MD) 등 현장전문가를 적극 활용하고, 유통업체·수출대행사가 유망 수출기업에 직접 투자, 제품 개발과 제작과정, 유통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엄 연구위원은 “전략분야에서 수출대행 전문기업 육성이 필요하다”며 “우선 코로나19로 수출이 유망한 품목과 지역, 비대면 거래·홍보 등에 특화해 전문기업을 발굴하고 향후 필요에 맞춰 전략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주요 거점별, 지역별 온라인 수출지원 센터 구축·운영이 필요하다”며 “국내 유통업체·공공 수출지원기관이 협력해 현지에 인프라를 조성, 팬데믹 때 현지 수출·유통 애로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 공적개발원조(ODA)사업으로 개도국에 비대면 네트워크를 구축, 관련 자원으로 중소기업 제품을 활용하는 등 수출과 연계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와함께 “보세지역을 활용한 전자상거래 물류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 “보세지역을 면세점처럼 활용, 국내와 연계해 재고를 관리하고 통관 절차를 간소화할 필요가 있다. 동시에 제품재고와 판매실적을 공유해 기업들로 하여금 제품 제조·사입·운송 계획을 사전에 수립할 수 있도록 하고, 국가차원에서는 전자상거래의 규모를 파악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빅데이터가 기 구축돼 있는 대기업과 수출 협력이 필요하다”며 “대기업, 카드사, 대형유통업체 등의 빅데이터를 중소기업 수출지원에 활용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제공, 규제 개선 등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 차원에서 빅데이터 기반의 전자상거래 관련 분석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며, 동시에 중소기업의 디지털 수출역량 진단과 정책수요 조사가 병행돼야 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