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폐암 투병’ 김철민 “암 커져 있어…그래도 버틸 것”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8℃

베이징 28.8℃

자카르타 25℃

‘폐암 투병’ 김철민 “암 커져 있어…그래도 버틸 것”

기사승인 2020. 07. 31. 2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철민 페이스북
개그맨 김철민이 폐암 투병기를 전했다.

30일 김철민은 자신의 SNS에 "안타깝게도 이번 검사 결과가 안 좋게 나왔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철민은 "경추 5, 6번 암이 커져 있고 간수치 102, 암종양수치 1650(이 나왔다)"라며 "암, 정말 무서운 병"이라며 "그래도 끝까지 버텨야죠. 존버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철민은 개 구충제 펜벤다졸을 이용한 치료법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 등은 "펜벤다졸은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