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첫 군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정지궤도 안착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8℃

베이징 28.8℃

자카르타 25℃

첫 군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정지궤도 안착

기사승인 2020. 07. 31.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능시험 거쳐 10월쯤 군 인수 …통신 환경 획기적 개선
국내 중심 지상단말기 개발로 국방 기술 향상에도 기여
군 전용 통신 위성 '아나시스 2호' 발사 열흘 만에 궤도안착
방위사업청은 아나시스 2호가 한국 시간으로 31일 오전 7시 11분께 지구에서 3만6000km 떨어진 정지궤도에 안착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를 실은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이 지난 21일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되는 모습. /제공=방위사업청
한국군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ANASIS) 2호가 31일 고도 3만6000㎞ 정지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지난 21일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아나시스 2호가 약 10일간의 궤도 이동을 통해 한국시간으로 31일 7시 11분쯤 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목표 궤도에 진입한 아나시스 2호는 앞으로 약 4주간 위성 중계기 동작과 제어 등 관련 성능시험을 거친한 후 10월쯤 최종적으로 군에 인수될 예정이다.

방사청은 “위성과 연결하는 지상부는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진행, 총 8종의 단말기 개발을 완료한 상태”라며 “올해 말까지 아나시스 2호와 연결해 군 운용성을 확인하는 등 최종 시험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군은 최초 독자 통신위성의 확보를 통해 기존 위성을 대체할 뿐만 아니라, 전송용량과 대 전자전(Anti-Jamming) 능력 등 성능 면에서도 대폭 향상되어 생존성과 보안성이 강화된 통신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아나시스2호가 전력화 되면 군의 C4I체계, 전술정보통신망(TICN) 등 약 30여 개의 각 군 무기 체계와 상호 연동해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지상 통신체계는 산악 등 지형적 환경에 따라 통신음영지역이 발생하지만 군 통신위성은 우주 공간에서 지형적 제약을 받지 않고 한반도 전 지역의 어느 곳이든 24시간 안정적인 통신을 지원할 수 있다.

clip20200731100007
군 통신위성 운용 개념도./ 제공=방위사업청
여기에 더해 적의 전파교란, 이른바 재밍(Jamming)과 같은 위협에도 아나시스 2호의 주파수 도약 기술을 통해 이를 회피해 통신을 안정적으로 지속할 수 있게 된다. 아나시스 2호의 회피 성능은 기존 통신위성에 비해 3배 이상 강화됐다.

또 나시스 2호의 통신 전송용량은 기존에 비해 2배 이상 늘었과 정보처리 속도도 대폭 향상됐다. 이에 따라 무선전파를 이용해 통신을 지원하는 특성상 한반도 전역 및 해외 파병지역을 포함한 원거리 지역에도 통신망 지원이 가능하게 된다.

이와함께 군의 통신운용 환경도 크게 개선된다. 기존의 군 위성통신 체계와 비교해 지상 단말의 종류가 확대된 것은 물론 개인이 편리하게 휴대 또는 운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운반용 및 휴대용 단말이 새로 보급되면서 소규모의 부대 단위로도 위성을 통한 통신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장갑차 등 차량에 탑재될 기동용 단말을 통해 이동 작전 중에도 위성 통신이 가능해짐으로써 군은 신속한 기동 작전 중에도 위성 통신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는 ‘기동 통신(Communication on the move)’을 구현하게 된다.

방사청은 “아나시스 2호 전력화로 우리 군은 전군을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감시정찰·지휘통제(C4I)·타격체계를 실시간(Real time)으로 연동해 지원함으로써 네트워크중심전(Network Centric Warfare)을 구현할 핵심 무기체계를 확보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이외에도 방위산업 및 우주산업에도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방사청은 “지상부 개발에 국내 20여 개의 방산업체와 80여 개의 중소협력업체가 참여해 약 95%의 높은 국산화를 달성했다”며 “위성 단말의 개발 및 제작과정에는 송·수신 신호를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모뎀과 안테나 장치 및 관련 소프트웨어(SW)의 개발 등 통신 체계의 구축에 필요한 각 핵심 부품과 관련된 다수의 국내 업체들이 참여함으로써 관련 분야의 국가 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이번 아나시스 2호가 정지궤도에 정상적으로 안착해 임무수행하게 됨에 따라 군 통신체계의 발전뿐 아니라, 우주 국방력 확보에 마중물이 됐다”며 ”새로운 전장이 될 우주공간에서의 주도권을 확보하도록 관련 방위산업 육성에 각별히 힘쓰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