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덩후이 전 대만총통 30일 별세…차이잉원 등 정계 애도물결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7.5℃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

리덩후이 전 대만총통 30일 별세…차이잉원 등 정계 애도물결

기사승인 2020. 07. 31.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덩후이 전 대만 총통이 30일 별세하면서 대만 정계에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리 전 총통은 타이베이 롱민쭝(榮民總)병원에서 이날 오후 7시 24분(현지시간) 숨졌다.

31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리 전 총통이 한 시대를 열었던 인물로 민주화 운동이 일어났던 시기에 대만을 조용한 혁명의 길로 이끌어 ‘대만인의 대만’이 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은 국가를 위해 노력한 리 전 총통에게 감사를 표하고 역사가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리 전 총통이 주석을 지냈던 국민당은 그의 가르침에 감사하며 공적과 과오에 대한 평가는 후세에 맡긴다는 성명을 냈다.

미국 국무부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명의로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서 리 전 총통을 대만에서 민주적으로 선출된 첫 번째 총통이라 칭하며 미국은 리 전 총통의 서거에 대만인에게 위로를 표하며 미국과 대만 간의 관계 강화를 위해 노력한 리 전 총통의 공헌을 소중히 여겨 계속해서 대만과의 관계를 발전시켜나가겠다고 전했다.

빈과일보는 리 전 총통이 대만인에게 가장 소중한 자산인 ‘대만 의식’과 ‘민주’ 두 가지를 물려줬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