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당명 여론조사 결과 희망당·민주당 상위권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9.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4℃

통합당, 당명 여론조사 결과 희망당·민주당 상위권

기사승인 2020. 07. 31.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731173535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은 당명 개정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보수·희망·한국·자유·민주·국민·미래 등의 단어가 많이 언급됐다고 31일 밝혔다.

통합당은 지난 24∼31일 ‘들려줘! 너의 생각’이라는 주제로 이뤄진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조사 결과를 당명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명을 단순화해서 세 글자로 짓자고 제안한 만큼 위의 단어가 들어간 ‘○○당’이 새 당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응답자 중 63.4%가 비당원으로 일반 국민의 참여가 많았고 “이념싸움이 아닌 실용적 정책과 법안을 발의하면 백년정당이 될 것” “제발 말실수하지 말아달라” “정제되고 세련된 방식으로 대여투쟁에 나서 달라”는 등의 의견이 설문조사 과정에서 접수됐다고 소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