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질랜드 “성추행 혐의 외교관 송환해야”...국제 망신 이어져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7.5℃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

뉴질랜드 “성추행 혐의 외교관 송환해야”...국제 망신 이어져

기사승인 2020. 08. 02.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뉴질랜드로 성추행 혐의 외교관 돌려보내야"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뉴질랜드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 외교관의 송환 문제를 공론화하면서 국가 간 외교 갈등이 일촉즉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뉴질랜드헤럴드는 2일(현지시간) 뉴질랜드가 한국에 성추행 혐의를 받는 외교관을 보호하지 말고 뉴질랜드에서 사법절차를 진행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질랜드헤럴드는 “지난 2017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 근무할 당시 남자 직원의 엉덩이를 손으로 잡는 등 3건의 성추행 혐의를 받는 A씨 사건의 처리에 대해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며 “(또 뉴질랜드 총리실 대변인은) 한국 정부가 이 사건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전될 수 있도록 외교관 면책특권을 철회하지 않은 데 대해 실망감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A씨 사건은 지난 2월 웰링턴 지방법원에서 체포영장까지 발부하는 상황에 이르렀지만 혐의를 부인한 A씨가 제3국에서 근무하고 있어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뉴질랜드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뉴질랜드가 한국대사관과 서울에 있는 한국 정부에 강력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앞서 지난해 9월 한국대사관에서 경찰의 증거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에 외교관 면책특권 포기를 요청했지만 거부했다고도 전했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도 1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스리텔레비전 뉴스허브 프로그램을 통해 “혐의를 받는 범죄는 한국에서 일어난 범죄가 아니라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범죄”라며 “한국 정부는 그에게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하게 하고 뉴질랜드로 그를 돌려보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