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약업계 큰 별 지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숙환으로 별세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제약업계 큰 별 지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숙환으로 별세

기사승인 2020. 08. 02.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564210_001_20200802160717942
故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제공 = 한미약품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거인인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0세.

임 회장은 1940년 3월 경기도 김포에서 출생했다. 중앙대 약대 졸업 뒤 1967년 서울 동대문에서 ‘임성기약국’으로 시작했다. 이후 1973년 한미약품을 창업해 ‘한국형 연구개발(R&D) 전략을 통한 제약강국 건설’이라는 꿈을 품고 48년간 한미약품을 이끌며 매출 1조 원대 회사로 키웠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씨, 딸 임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아직 미정으로, 한미약품은 확정되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유족 측은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